A Glimpse into the Lives of the Women of the Coalition for North Korean Women’s Rights

Journey for Survival: A Report on Female North Korean Refugees and Human Trafficking published by the Coalition for North Korean Women’s Rights gives a look into individual women’s experiences of hardship in their struggles to find hope. Along with an in-depth account of the state of affairs in North Korea, Journey for Survival provides its readers with direct quotes from the hundreds of women of the coalition working to spread word of their own trials in order to protect the human rights of thousands more struggling in North Korea or journeying to South Korea.

Although the West generally sees North Korea as altogether a crumbling empire, diversity of lifestyle still exists, dividing the people into different classes. Most of the first refugees leaving North Korea after the famines and economic troubles came from the lowest classes at the border; one such woman of the lowest rung of society describes the extent of her poverty in Journey for Survival,

“I would go to the market (jangmadang), pick up food garbage from the streets, and eat it. If that wasn't enough, I would even steal food. When I was caught stealing, I got beat up and had bruises all over my body. I was always in pain. I had no place to lay my head; I would spend nights in front of a station, under a bridge, even right next to a corpse” Interview 21, (Journey for Survival, 39).

This woman reveals that there is no one to protect her – she is homeless and alone in the Fatherland. Without enough to eat, she has been degraded to the very humiliating act of eating the trash of the more affluent. It is a wonder she is able to find much in the trash to begin with considering North Korea has been notorious for a lack of food for decades and there are hundreds more as hungry as she is. How much more can someone from the more wealthy classes have than the amount necessary to get through the day if news of the poverty of the common man has become so widespread? Who can afford not to eat everything that comes his or her way? And how much can this woman or any other man or woman find edible in the trashcans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The words of another woman interviewed in the coalition provide a few answers to these questions. Speaking about the conditions of those around her during the hard time, the woman says,

“Even rich people had difficulties in North Korea. Those who traded foreign 

currencies could afford to have two meals a day. The problem was, whether people made money or not, they were forced to make donations to their companies” Interview 27 (47).

It would appear that the difference between the extremely poor and the more affluent is a couple of meals a day. Regardless of what anyone makes, loyalty to the party works against them in taking away the resources they have to obtain more food. With the wealthier North Koreans responsible to the higher officials, it is no wonder that no one spares anything for the more fortunate below them. It is a difficult society that makes it difficult for small acts of kindness since everyone struggles. With life as difficult as it is, another one of the interviewees mentions,

“My neighbors often said we’d be better off if war just broke out. Whether we die or live, what’s the point of us living like this? When South Koreans are rich…Every time we got together we’d talk about this” Interview 61, (42).

Her words reveal the utter despair that rests in many of the hearts of the North Korean people. She alludes to the growing difference between North Korean and South Korean society, emphasizing that with life as hard as it is for most North Korean people, many believe that it would be better for violence to set an end to that lifestyle once and for all regardless of what happens to the North Korean people. Hopefully it will never have to come to that point. Hopefully, as more people learn about the struggles of the North Korean people, compassion will NOT let the differences between life in North and South Korea forever divide the North and South Korean people apart even after the peaceful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북한여성인권연합 제3부

북한여성인권연합에서 출판한 ‘생존을 위한 여행’은 탈북여성들이 희망을 찾기 위해 여행 중 만난 많은 어려움을 담은 책이다. ‘생존을 위한 여행’은 북한의 현황도 담고 있으며 또한 탈북여성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힘쓰는 수많은 탈북여성들의 증언들이 기록되어 있다.

세계는 북한을 그저 천천히 무너져 내리는 나라로 생각하겠지만 북한 내에서도 다양한 생활 방식이 존재하며, 이러한 생활 방식이 그들을 여러 계층으로 나눈다. 기근과 경제난 때문에 탈북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류층에 속해 있다. 북한의 하류층에 속해 있던 한 탈북여성은 북한에서의 가난을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나는 시장에 가서 길바닥에 버려진 쓰레기를 주워먹곤 했다. 때로는 음식을 훔치기도 했다. 음식을 훔치다가 걸리면 맞아서 온몸이 멍투성이가 되었다. 나는 항상 아팠다. 밤에는 머리를 둘 곳도 없었다. 기차역 앞에서 잠을 자기도 했고 다리 밑에서 자기도 했다. 때로는 시체 바로 옆에서 잠든 날도 있었다.” 생존을 위한 여행 인터뷰 21번. 

인터뷰의 이 여성은 그녀를 보호할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말한다. 그녀는 그녀의 조국에서 노숙자인 것이다. 먹을 것이 없어 그녀는 더 가진 자들의 쓰레기를 주워먹는 수치도 견뎌야 했다. 기근으로 힘들어 하는 북한에서 버려진 음식을 찾을 수 있었다는 것도 신기할 따름이다. 북한의 일반 시민들의 가난에 대한 소식이 이토록 널리 퍼진 가운데 상류층의 시민들은 얼마나 더 가졌을까? 보이는 것마다 먹지 않아도 될 만큼 부유한 자들이 있을까? 그리고 쓰레기 더미에서 건진 이 음식들 중 먹어도 되는 것이 얼마나 될까? 다른 탈북여성의 인터뷰가 이러한 질문의 답한다:

“북한에서 부유한 자들도 어려움은 있다. 외화를 거래하는 이들은 하루에 두 끼를 먹을 수 있지만, 문제는 돈을 벌든 못 벌든 각자의 회사에 기부금을 내도록 되어있다는 것이다.” 생존을 위한 여행 인터뷰 27번.

부유한 자들과 가난한 자들의 차이는 하루에 먹을 수 있는 음식의 양인 듯 하다. 얼마를 버는 것과는 상관없이 당에 대한 충성심은 불리하게 적용된다. 조금이라도 부유한 자들은 당에게 바쳐야 하는 것이 많기 때문에 더 가난한 자들을 돌볼 여유가 없는 것이다. 모두가 힘든 가운데 작은 친절도 어려운 것이다. 이러한 힘든 생활에 대해 한 탈북자는 이렇게 말했다:

“나와 나의 이웃들은 차라리 전쟁이라도 일어났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하곤 했다. 우리가 살든지 죽든지 이렇게 산들 무슨 소용이겠는가? 한국인들은 너무나도 부유하게 사는데… 우리는 만날 때마다 이런 이야기를 했었다.” 생존을 위한 여행 인터뷰 61번.

그녀의 이야기는 많은 북한주민들이 느끼는 절망감을 잘 표현한다. 그녀는 커져가는 북한과 한국의 문화간 차이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북한의 현실이 점점 암담해지는 가운데 차라리 전쟁으로 이 모든 것이 끝이 났으면 하는 마음도 드러낸다. 물론 그런 일이 없기를 희망한다. 더 많은 사람들이 북한의 현실에 대해 안다면 북한과 한국의 분단은 영원하지 않을 것이며 조만간 평화통일이 가능할 것이다. 




신고
목록보기

top

Write a comment


이전 : 1 : ... 2464 : 2465 : 2466 : 2467 : 2468 : 2469 : 2470 : 2471 : 2472 : ... 4408 : 다음


Uni Social